미디어프론트, 현대자동차 국제 모터쇼에서 모빌리티 체험물 ‘H-SPACE’ 기술력 선봬

2019.12.05

95






뉴미디어 전문기업 미디어프론트가 현대자동차의 국제 모터쇼 프로젝트 콘텐츠 제작에 3회 연속 참여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에 열린 세계 3대 모터쇼 중 하나인 2019 IAA(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를 시작으로 11 5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2019 CIIE(상하이 국제 수입박람회) 11 22일부터 12 2일까지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까지 미디어프론트는 현대자동차의 미래 비전을 구현한 콘텐츠를 협업 제작했다.

 

현대자동차는 국제 모터쇼에서 2020년 미래 비전을 담은 전동화 플랫폼(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으로 기존에 차량 내부와는 다르게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미래 모빌리티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선보였다.

 

이에 미디어프론트는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 아이덴티티를 모티브로 제작한 미래 모빌리티 체험물 ‘H-Space’를 선보였다. H-Space는 체험자가 입장하여 시트에 착석하면 간단한 문항을 체크하여 컨디션에 맞는 차량 내부의 조명이 AI 추천으로 연출되고, 자율 주행이 시작되면 미래도시를 달리는 듯한 실감나는 영상을 볼 수 있다. 또 하늘, , 바다의 릴렉스 모드의 선택 시 무중력 시트 모드 등 다양한 인테리어 플랫폼과 함께 환상적인 주행을 경험해볼 수 있다. 특히 현대자동차가 참가한 세 곳의 국제 모터쇼에서 체험형 콘텐츠 ‘H-Space’를 직접 체험해본 현지 관람객들은 연일신기하다고 놀랍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미디어프론트는 21년 업력의 뉴 미디어 기업으로 트릭아이뮤지엄, HEADROCK VR, 시네마360 4차산업을 기반으로 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기업 행사나 다수의 국책과제를 수행하는 등 정상급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강소기업이다.